건 선

건선이란 무엇인가?

건선 은 전염성이 없는 만성적인 피부병으로, 특징적인 병변은 빨갛게 튀어나며 하얀 인설이 덮여서 거칠거칠한 병변입니다. 건선 은 주로 두피(머리)와 팔꿈치, 무릎 등에 잘 생기지만 기타 어떤 부위에도 발생할수 있습니다. 전신적으로 발생하는 경우 장미색 비강진과 비슷하게 보일 수도 있으며, 간혹은 피부진균증과 혼동될 수도 있습니다. 특이한 형태의 건선으로 농포성 건선도 있습니다.

손,발톱에 병이나서 조갑건선이 발생하면 구멍이 패이거나(소와 조갑), 두꺼워지거나 들뜨는 현상(조갑박리증)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또 드물지만, 손이나 발에 관절염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건선은 얼마나 흔한가?

통계에 따라 다르지만 인구의 0.5% 내지 2%에 이르는 사람들이 앓고있는 흔한 피부병 중의 하나입니다. 성별에 따른 차이는 없고, 대개 20대의 나이에서 증세가 시작됩니다.

건선의 원인은 무엇인가?

건선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지만, 피부의 각질층이 정상인보다 몹시 빠르게 증식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대개는 유전적인 소인과 환경적인 인자가 같이 작용하여 발생합니다. 세균의 감염(특히 편도선염)이나 피부의 상처, 정신적인 스트레스, 계절에 따른 영향, 일부 약물 등에 의하여 병이 유발되거나 악화되기도 합니다.

건선은 전염되는가?

건선은 절대로 전염되지 않으며 청결하지 않아서 생기는 병이 결코 아닙니다.

건선의 증상은 얼마나 심한가?

건선은 좋아질 때도 있고 나빠질 때도 있기 때문에 그 심한 정도가 일정하지 않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증세가 약간만 생겨서, 내버려두거나 가볍게 치료해도 좋아집니다. 건선은 대개 환자의 전신건강에는 아무 영향이 없습니다. 간혹 손톱이나 발톱의 모양이 이상해질 수가 있고, 관절염으로 아픈 경우는 있습니다. 건선에 의한 조갑변성은 쉽게 치료되지는 않지만, 장기간 치료하면 좋아질 수 있습니다. 조갑백선이라 착각하고 엉뚱한 치료를 하는 경우를 종종 봅니다.

건선이 매우 심하게 진행되면 박탈피부염이 생길 수 있습니다. 발열, 오한 증세와 함께 전신적으로 피부가 붉어지며 인설이 두껍게 벗겨집니다. 그러나 이렇게 심해진 건선도 피부과 전문의에게 적절한 치료만 받으면 회복될 수 있습니다.

건선은 완치시킬수가 있는가?

건선을 완전히 몰아내서 다시는 안 생기게 치료하는 방법은 없습니다. 그러나 일시적이나마 건선의 병변을 좋아지게 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일단 없어지면 환자에 따라 수주 내지 수년간을 좋은 상태로 유지할수도 있습니다.

건선의 치료는 어떻게 하는가?

치료의 근본 목적은 피부 각질세포의 분열을 억제하는 데 있습니다. 건선의 병변이 일단 없어지면 치료를 중지할 수 있고, 재발하면 다시 치료를 하면 됩니다.

건선의 치료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건선의 종류, 심한 정도, 발병 부위, 환자의 나이와 성별에 따라 적절한 치료 방법을 선택합니다. 병세가 가벼운 경우에는 바르는 약으로만 치료합니다. 보다 심한 경우에는 바르는 약에 추가로 먹는 약이나 광선치료를 할 수도 있습니다. 광선치료는 자외선만 쪼이는 방법과 약을 먹고 나서 자외선을 쪼이는 두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관절염으로 인해 관절이 아프거나 붓는 경우에는 안정을 취하면서 소염제와 물리치료 등으로 치료합니다. 환자의 가족이 병에 대해서 잘 이해를 하고 있으면서 환자에게 안정을 줄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건선이라는 질병이 만성적으로 오래 끌고, 일단 치료가 되더라도 재발이 잘 되는 경향이 있기에, 진료를 받다 지쳐서 한약을 지어먹거나 체질개선한다고 이것저것 비합리적인 치료방법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과거에는 약국에서 강력한 스테로이드인 더모베이트 등 연고만 사바르다가 합병증이 생기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의약분업 이후로는 그런 경향이 다소 줄어들긴 했지만, 부작용의 소지가 있는 많은 연고들이 아직도 의사의 처방이 필요없는 일반의약품으로 남아있어서 문제입니다.

장미색 비강진

더모베이트를 사서 바르다가...(5)

사마귀약을 바르라고...

건선에도 식초가 약?

건선인 줄 알고 트리코트를 바르다가...

트리코트 연고를 바르다가...

잘못된 치료

피부질환